책소개데코일정
CMS후원신청후원신청서작성



부족하지만 행복해요.

 

- 구엔도끄/창해

베트남전의 고엽제 후유증으로 태어난 샴쌍둥이 형제 도끄와 베트. 하나의 하반신을 공유하고 태어난 이들은 형 베트의 뇌 질환을 계기로 분리수술을 받게 된다. 베트는 계속 병상에 누워 있는 반면 도끄는 활기있고 유능한 청년이 되어 학업과 아르바이트를 계속하는 것은 물론 봉사단체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등 많은 이들에게 희망과 감동을 안겨 주고 있다.

트남전쟁의 참혹상을 온몸으로 반영하는 상징이자 온갖 역경과 사회적 편견을 극복하고 성공적으로 삶을 이끌어가는 도끄의 삶, 그의 가치관, 우정과 사랑에 대한 진솔한 고백들은 전쟁과 장애에 관한 작은 기념비로 읽힌다.

구엔 도끄 Nguyen Duc

1981년생.
나는 불행히도 베트남전쟁 당시 살포된 고엽제의 후유증으로 '샴쌍둥이'로 태어났다. 나보다 조금 먼저 세상에 나온 형 베트와는 두 사람도 아니고 한 사람도 아닌 결합 쌍생아였다.
머리는 둘, 몸통도 둘, 그렇지만 다리는 두 개밖에 없고 성기와 항문도 하나뿐이었다. 우리는 하노이시의 베트남 동독우호병원에 있다가, 1982년에 호치민시의 투두병원으로 옮겨와 지금도 그곳에서 생활하고 있다.

부모님들은 기형으로 태어난 우리 형제를 돌볼 능력이 없었다. 그래서 일찌감치 가족들과 헤어져 고아 아닌 고아로 자라야만 했다. 그렇지만 하늘이 우리를 버리지 않아 우리를 돌봐준 병원과 수많은 사람들의 도움으로 생명을 부지할 수 있었고 그후로도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엄청난 은혜를 입어 지금껏 보다 나은 내일을 위해 분투하고 있다. 다만 한없이 안타깝고 아쉬운 것은 나보다 훨씬 성품이 좋은 베트 형은 의식을 제대로 회복하지 못하고 늘 병상에 누워 있다는 사실이다.

지난 1988년에는 우리 형제의 기적적인 분리수술이 성공했다. 그 수술은 베트남의료단 70명과 일본적십자의료단 4명 등 20세기 최대규모로 기록돼, 기네스북에까지 등재되었다. 형 베트가 원인불명의 뇌 관련 질병에 걸렸기 때문에 위험성 높은 수술이 감행되었는데, 베트가 생명을 부지하기 어렵다는 의견도 많았지만 다행히 수술 13년째인 지금도 살아 있다. 나는 형이 어서 빨리 누운 자리를 털어내고, 시원시원한 목소리를 들려주기를 고대한다.

분리수술 성공 후 나는 중학교에 다니다가 중퇴하기도 했지만, 지금은 고등직업학교 정보과를 다니면서 컴퓨터를 관리하는 엔지니어가 되기 위해 비지땀을 흘리고 있다. 난 요즈음 베트남의 여러 봉사단체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그 까닭은 내가 세상에서 얼마나 많은 것을 받으며 살아왔는가를 뼈저리게 깨닫고 있기 때문이다.


 

 
       


 
협회소개 개인보호정책 약도 카피라이트